자미원한의원의 치료목표는 무너진 몸과 마음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입니다.

  • 자미원 숙면약차 '자미온다'

    자미원한의원의 ‘자미온다茶’는 불면증 치료가 끝난 후 극심한 스트레스나 생활리듬의 변화로 인해 일시적으로 잠을 못 주무시는 경우 숙면을 돕기 위해 연구개발 된 숙면약차입니다.

    불면증으로 고생하시던 분들이 자미원의 치료를 통해 편안한 잠을 주무시게 된 뒤 극심한 스트레스나 생활리듬의 변화 등의 이유로 일시적으로 잠을 못 주무시거나 다시 불면증이 생기지 않을까 불안해하시는 경우 집에서 간편하게 우려내서 드실 수 있는 ‘자미온다茶’를 권해드립니다.

    ‘자미온다茶’는 간신(肝腎)을 보하면서 풍습(風濕)을 치료하는 야교등, 특유의 향으로 심신을 안정시키는 자소엽, 부드럽고 안정적인 단맛을 내는 감초와 대추 등의 약재를 특수 가공 처리하여 짧은 시간에 잘 우려져 나올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이처럼 숙면에 도움이 되는 한약재들을 함유하고 있어 육체의 긴장을 풀어주고 신경을 편안하게 이완시켜서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 불면증 한약치료 후 순간적으로 불면증 증세를 보일 때나 어느 날 갑자기 잠들기 어려워진 초기 불면증인 경우에 ‘자미온다茶’를 복용하면 불면증의 증상을 완화하고 수면리듬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주로 불면증 한약치료 후 처방되며, 불면증이 심한 분인 경우 한약치료와 병행되기도 합니다. 초기 불면증의 시기에 만성 불면증을 예방하기 위한 처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수면제와 달리, 숙면은 물론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약재들로 조제되어 내성이나 중독 등의 부작용이 없으면서 효과는 뛰어납니다. 숙면에 좋은 약재들을 로스팅하여 티백의 형태로 담아 일상생활 속에서 쉽고 간편하게 마실 수 있으며,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이완시켜주는 구수한 향과 맛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효과적으로 숙면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자미온다茶’ 이럴 때 마셔요

- 취침시간 1~2시간 전에 마시면 잠 드는데 도움이 됩니다.
- 주무시기 전뿐 아니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거나 가슴이 답답하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마음이
진정되지 않을 때
드시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 커피, 녹차, 홍차 등의 차나 음료 대신 마시면좋습니다.
- 불면증이 심한 분들은 처방된 한약을 복용하시면서 자미온다茶를 취침시간 전이나 오후,
저녁시간에 드시면 더 좋은 치료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미온다茶’ 마시는 방법

- 찻잔에 따뜻한 물을 붓고 자미온다茶 티백 1개를 넣습니다.
- 약 30초~1분 정도 우려낸 뒤 티백을 꺼내고 우러난 차를 드십니다.
- 향과 맛을 음미하면서 조금씩 천천히 복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1개의 티백으로 2~3회 정도까지 우려내서 드실 수 있습니다.
- 식전, 식후 관계없이 일반 차처럼 드시고, 하루에 1~3회 정도가 적당합니다.

   
 
문자

 

위의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