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미원한의원의 치료목표는 무너진 몸과 마음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입니다.

반신욕과 족욕
반신욕과 족욕 모두 잠들기 전에 긴장을 이완시켜준다는 의미에서 숙면에 많이 도움을 줄 수 있는 생활요법입니다. 수면을 취할 때 체온은 자연스럽게 1~2℃ 정도 하강하면서 휴식상태가 되는데 반신욕이나 족욕을 통해서 체온을 약간 높여 놓으면 인체는 이를 내리기 위한 기전이 작용하여 수면에 적당한 체온을 맞춰줌과 동시에 혈관의 확장으로 긴장을 풀어주는 원리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반신욕
체온보다 약 1~2℃ 정도 높은 38~39℃의 물에 약 10~20 분 정도 배꼽 밑의 하반신만 물에 담그는 방법입니다. 기본적으로 두한족열의 원리를 이용하여 하반신의 뜨거운 기운과 상반신의 차가운 기운이 서로 대류현상을 일으켜서 혈액순환이 촉진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입욕 시에 약재나 아로마 제제를 넣어서 그 효과를 증대시키는 방법도 좋습니다.
다만 얼굴에 열이 오르는 느낌이 들거나 심박동수가 지나치게 증가할 정도로 오랫동안 있거나 물의 온도가 지나치게 높은 것은 삼가야 합니다. 그러므로 몸에서 땀이 조금 나는 느낌이 들면서 이완되는 느낌이 들면 입욕을 끝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입욕이 끝난 다음에 반드시 체온을 유지시켜줘야 잠자리에 들었을 때 기대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족욕
심장병과 고혈압 등으로 반신욕이 부담스러운 분들이나 적당한 시설이 부족한 분들의 경우는 족욕을 통해서도 유의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조금만 양동이나 족욕기 등에 반신욕과 같은 온도의 물에 발목까지 발을 담그고 20~30분 정도 편한 자세로 전신을 이완시키는 방법입니다. 반신욕에 비해서 번거로움이 덜한 장점이 있으며 체온상승 효과는 반신욕에 비해서 다소 떨어지나 긴장이완 효과는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족욕 시에 향이 나는 약재나 아로마 제품을 같이 넣는 것도 좋으며 족욕 시에 발바닥을 마사지 해주면 상승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문자

 

위의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