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미원한의원의 치료목표는 무너진 몸과 마음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입니다.

불안이란 가슴을 졸이면서 조마조마한 느낌과 무언가에 대한 걱정과 문제해결이라는 결과를 가져오기 전에 느끼는 정상적인 감정입니다. 불안은 좋지 못한 결과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스스로를 긴장하게 하고 문제해결의 방법을 찾게 함으로써 좋은 결과를 만들고 지금의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불안한 감정의 변화에 대해 지나치게 경계하고 혹시 다시 불안감이 생기면 어떻게 할까 하고 걱정하면 오히려 더 심한 불안이 찾아오면서 불안장애로 이행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는 불안이 정상적 범위를 넘어서 정신적 고통과 신체적 증상을 초래해 두통, 심장 박동 증가, 호흡수 증가, 위장관계 이상 등이 나타나고 일상생활에 장애를 일으키게 됩니다.불안장애에 해당하는 질환으로는 공황 장애, 강박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특정 공포증(고소 공포증, 혈액 공포증 등) 등이 있습니다.

불안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의 특징

1. 이성적 판단이 어렵습니다.
불안이라는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이성적인 판단이 아닌 감정 속에서 헤매는 양상을 보입니다. 오랫동안 불안장애를 겪고 계신 분들의 뇌파를 보면 고차원적이고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전두엽 부위의 뇌파가 현저하게 감소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결국 오랜 시간 불안이라는 감정에 휩싸여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줄어든 것입니다.
2. 불안이 나타날 때 생기느느 신체 증상에 지나친 관심을 보입니다.
불안으로 교감신경이 항진되면 심장이 심하게 두근거리고 입이 바짝바짝 마르면서 아무 이유 없이 식은땀이 나기도 하고 소화가 안 되거나 설사 변비 등의 위장계의 이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불안이란 감정에 반응하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증상임에 불구하고 증상들 자체에 집착해 다른 병이 생긴 건 아닐까? 하는 등 안 좋은 상상들을 하게 됩니다.
3. 몸에 대한 지나친 관심으로 인해 증상은 더 심해지게 됩니다.
불안이라는 감정이 더욱 심해질 뿐 아니라 불안으로 인한 교감신경의 항진상태로 야기되었던 증상들도 더 악화되는 경향성을 보이게 됩니다. 이런 과정 중에서 체질적으로 약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의 증상들은 더욱 심한 변화를 보입니다.
4. 스스로 악순환을 반복합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만 불안이란 감정, 신체적인 증상들이 호전됨에도 불구하고 계속적인 악순환을 반복하게 되면서 증상은 악화일로를 걷게 됩니다. 간혹 명상이나 참선 등의 방법을 통해서 일시적인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가도 증상의 변화가 생기면 불안이라는 감정이 다시 불붙듯이 시작됩니다.

불안감이 나타날 때 대처하는 방법

1. 이성적으로 지금 내가 느끼는 불안감의 정체가 무엇인지 생각해 봐야 합니다.
아무 이유 없이 불안감이 나타나는 것 같다 하더라도 하나씩 생각해보면 불안감의 이유가 반드시 나타날 것입니다. 만약 이유가 없다 하더라도 이성적으로 자신의 감정 상태를 조용히 관찰하는 것만으로도 불안감은 조금 줄어들 수 있습니다.
2. 낙서하듯 메모장에 떠오르는 생각들을 정리하는 것도 좋습니다.
머릿속에서 생각이 정리되지 않고 계속 맴돌기만 할 때는 메모장에 생각을 적어보세요. 낙서하듯 그림 그리듯 굵직굵직하게 생각들을 적어보면서 일종의 마인드맵을 그립니다. 그렇게 생각을 정리한 마인드맵을 다시 몇 번이고 읽어보세요. 읽다 보면 지금의 불안감의 존재가 아주 작은 이유로 시작되었고 그 이유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들도 조금씩 마음속에 그려지기 시작할 것입니다.
3. 다른 일에 집중해야 합니다.
재밌었던 일들을 떠올리면서 그 기억들을 쫓아가는 것도 좋고,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그 일부터 먼저 시작하는 것입니다. 만약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이 없다면 그런 목표나 일들을 한 번 세워보는 것도 좋습니다. 하고 싶었지만 못 했던 취미생활이나 공부도 좋습니다. 뭐라도 지금 느끼는 불안이란 감정에 대해서 잠시라도 벗어날 수 있는 뭔가를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한의학적 관점에서의 불안장애

한의학적으로 공황장애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강박장애, 특정 공포증과 같은 불안장애를 심계(心悸)나 분돈증(奔豚症) 혹은 동(動)의 상황으로 보고 치료에 임하게 됩니다. 오행(五行)으로는 물(水)과, 오장육부와는 신장이나 방광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불안감이 생길 때 소변을 자주 보게 되거나 물을 자주 마시게 되는 것도 이런 관점과 같습니다.

일시적이거나 극복 가능한 불안이나 공포감은 신장, 방광에 연결이 되지만 불안장애까지 진행된 분들의 경우에는 대부분 약해진 심장이나 담력이 문제가 됩니다. 불안장애가 나타날 때 우리 몸이 보여주는 반응들을 보면 가슴이 두근거리면서 머리가 아프거나 호흡이 빨라지면서 숨을 못 쉴 것 같은 공포감이 엄습하기도 하고 자신도 모르게 식은땀이 나거나 자주 소변을 보러가기도 하고 위장관계의 이상 증상들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불안장애를 오래 앓으신 분들의 경우 자기도 모르게 소심해지고 위축되어 조그만 일에도 걱정을 태산같이 하는 상태를 보이는 것도 심장의 약화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의학적으로 불안장애의 원인은 약해진 심장이나 담력으로 보고 접근합니다.

치료에 있어서도 항진된 교감신경을 안정시켜주면서 가슴 두근거림을 잡아주는 약재들과 함께 심장의 힘을 더 강하게 해 주는 약재들로 처방이 이루어집니다. 당장의 항진된 교감신경을 내려주면서 장기적으로는 심장의 힘을 튼튼하게 해줘야 한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합니다. 급하고 어쩔 수 없이 지금의 상황을 빨리 잠재우기 위해서는 적절한 신경안정제의 복용도 필요하지만 장기적으로 우리 몸의 약해진 부분들을 다시 강하게 만들어 주기 위해서는 한의학적인 치료가 병행되는 것이 좋습니다.
   
 
문자

 

위의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동의합니다.